본문으로 바로가기



보험금 지급사례

보험으로 용기와 희망을 만나신 고객님들의 감동스토리를 만나보세요!
고객님들께 실제 지급된 대표 보험금지급사례를 소개합니다.

사례1

아버지의 사고 앞에 나약했던 우리가족, 쓰러지지 않게 손 내밀어 준 삼성생명 감사해요.
2002년 월드컵으로 온 세상이 축제였던 6월. 아버지의 끔찍한 사고소식을 들었다. 다급한 어머니의 전화를 받고 나는 정신없이 아버지가 계신
중환자실로 달려갔다. 얼굴이 퉁퉁 부어 오른 채 퍼런 멍 자국이 얼굴 반쯤 덮고 있는 아버지였다. 퇴근길 건널목을 건너시다 대형관광버스에
부딪혀 사고를 당하신 것이었다.

사례2

난 혼자가 아니야. 우리 사랑하는 딸들을 위해서라도 열심히 살아갈게요, 여보
목사인 남편과 함께 성직자로서의 삶을 성실히 살아온 우리에게, 성지순례를 위해 들른 이스탄불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. “여보! 왜 그래요? 여보~.” 밥을 먹다 갑자기 쓰러진 남편을 부여잡으며 나는 소리쳤다. 아무도 우리를 도와줄 사람이 없는 머나먼 타국 땅. 막막했다. 병원에 도착해 만난 의사가 던진 첫 질문은 “보험에 가입되어 있습니까?”라는 말이었다.

사례3

아들! 이제 아프지 말고 튼튼하게 커야 해. 우리 곁에 있어줘서 고맙고 사랑해.
서른여덟이라는 늦은 나이와 넉넉지 못한 경제여건에 망설임도 많았지만 첫째를 위해 우리 부부는 두 번째 아이를 낳기로 했다. 아이는 모두의 축복 속에 열 달 동안 튼튼하게 자라 건강하게 태어났다. 그렇게 우리 아들은 신생아실에서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줄만 알았다. 모유수유 하러 갈 때마다 잘 먹고 잘 자는 터라 여느 아이와 다름없이 잘 크고 있는 줄만 알았다.

사례4

보험은 장애인 딸에게 좀더 나은 미래를 열어준 기적 같은 선물이에요.
내 딸은 장애인이다. 난치성 간질 레녹스 카스타우트 증후군이라는 처음 듣는 병명을 아이를 통해 알게 되었다. 그러나 부끄러운 이 엄마는
딸이 장애인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. 세상이 싫고, 남편이 원망스럽고, 병을 가지고 태어난 딸이 힘겹기만 했다. 남의 일로만
여겨지던 희귀한 병, 다큐멘터리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했던 그 현실이 나의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았지만,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.